2022.11.25 (금)

  • 구름조금동두천 13.5℃
  • 맑음강릉 16.2℃
  • 구름많음서울 13.6℃
  • 맑음대전 11.6℃
  • 맑음대구 11.7℃
  • 구름조금울산 13.8℃
  • 구름많음광주 14.5℃
  • 구름조금부산 15.6℃
  • 구름많음고창 12.3℃
  • 구름많음제주 14.5℃
  • 흐림강화 13.9℃
  • 맑음보은 7.0℃
  • 맑음금산 6.9℃
  • 구름조금강진군 11.0℃
  • 맑음경주시 10.4℃
  • 구름많음거제 11.9℃
기상청 제공

의정(국회, 서울. 경기도)

시민단체 회계부정 검증 정치공세였나?

국세청 인수위에 시민단체 회계부정 검증 보고
장혜영 의원, "국세청 이상징후 있을 때 검증, 검증계획없다" 밝혀
공익법인 중 절반이상 차지 종교단체 적발율 4% 불과

theTAX tv 채흥기 기자 | 윤석렬 정부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이하 인수위)가 시민단체 회계 부정을 들여다보겠다고  보고했지만, 실제로는 시민단체를 분류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세청은 그러면서 전체 법인의 절반이 넘는 종교법인의 경우 각종 의무 면제를 이유로 적발 비율이 4%에 불과해 검증에 소홀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1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장혜영 의원(정의당)은  국세청 자료를 인용, 지난 5년간(2017-2021) 개별검증에서 적발률 및 추징액 측면에서 두드러지는 법인은 예술문화·학술장학·교육·의료법인으로 드러났으나 전체 법인의 절반이 넘는 종교법인은 각종 의무 면제를 이유로 감시가 헐거워 개별검증 적발 비율은 4%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국세청이 윤석열 정부의 막연한 선동에 동참하는 것이 아니라, 공익법인의 현실을 정확히 보고 공익법인 전반의 투명성을 높이는 데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대선에서 SNS를 통해 '시민단체 불법이익 전액환수' 공약을 발표했고 '시민단체의 공금 유용과 회계 부정을 방지하겠다'는 제목으로 정책공약집에도 포함되었으며, 4월 12일 인수위 브리핑에서 차승훈 부대변인은 '국세청이 시민단체 회계 부정을 들여다보겠다고 인수위에 보고한 바 있다'고 밝혔다"면서 국세청이 관련 업무보고 자료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세청이 지난 9월19일 장혜영 의원에게 제출한 답변에서 공익법인 중에서 시민단체만을 별도로 구분하여 관리하고 있지 않고 있어 공익법인 관리 규정에서 ‘시민단체’라는 범주는 없었다.

 

국세청 담당과인 공익중소법인지원팀은 장혜영 의원실에 특정 종류의 공익법인을 들여다본 적이 없으며, 현재로서는 그럴 계획도 없다고 밝혔다. 종류와 상관없이 데이터상 이상한 부분이 있을 때 검증에 들어가는 게 통상의 방식이라는 입장이다.

 

따라서 장혜영 의원은 국세청이 시민단체와 관련해 사실상 별도로 할 수 있는 일이 없음에도 현 정부의 시민단체 정치공세에 코드를 맞췄다고 비판했다. 

 

한편, 국세청이 장혜영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국세청은 공익법인 개별검증 결과 282건을 적발하고 1568억원을 추징했다. 법인개수 대비 독보적으로 추징금 액수가 큰 공익법인은 예술문화, 학술장학, 교육법인으로 각각 2373만원, 1694만원, 1439만원을 기록했다.

 

이들의 5년간 추징액이 1356억원으로 전체의 86.4%에 달한다. 5년간 적발률에서는 의료공익법인이 4.3%로 가장 높았고, 교육법인 2.9%, 예술문화법인이 2.3%로 뒤를 이었다. 시민단체들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추정되는 기타 법인은 0.6%로 종교법인 다음으로 낮았다.
 

장 의원은, "국세청 담당과에서는 대부분의 시민단체가 영세해 회계공시에 어려움을 겪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보고 있고, 따라서 추징과 적발보다는 전문상담팀과 신고도움 제도를 운영하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면서  “시민단체의 회계투명성 역시 제고해야 하지만, 현 정부의 시민단체 때리기는 방향성이 잘못되었다”는 입장이다.

 

이어 "대기업들이 사회공헌 명목으로 절세 목적으로 운영하는 재단들, 사립학교법인, 의료법인들의 위반 사례가 압도적으로 많고 추징액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거의 시야에서 벗어나 있는 것으로 보이는 종교법인에 대한 감시도 이제 우리 사회가 강구할 때가 됐다”고 주장했다.